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메인 컨텐츠

가로형 이미지
FLEXIBLE SPACE 유연한 공간 I 무료전시

FLEXIBLE SPACE 유연한 공간

2018.10.19 ~ 2019.02.24
  • 주최세화미술관
  • 후원흥국생명,태광산업,대한화섬
  • 전시장소흥국생명빌딩 3층 세화미술관 제 1,2 전시실
  • 관람무료
  • 전시해설매일 오후 2시, 4시

 태광그룹 세화미술관은 2018년 10월 19일부터 2019년 2월 24일까지 

《유연한 공간 Flexible Space》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그룹의 모태가 된 

태광의 주요 산업인 ‘섬유’를 주제로 다룬다. 도심 속 열린 미술관이라는 

세화미술관의 슬로건을 따라 미술관의 ‘열린 공간’에 초점을 맞추어 공간 속에서 

잠재력을 발휘하는 섬유 매체의 가능성을 탐구하고자 한다. 


 일반 대중에게 현대미술, 그리고 현대미술 전시공간은 여전히 어려운 공간으로

인식된다. 그리고 섬유미술은 매체가 지닌 조형적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공예의 

한 분류로 인식되며 그간 주류미술사에서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섬유 매체의 가능성에 주목하는 동시에 대중에게 가깝게 다가서는 

부드러운 전시공간을 제안하기 위하여 섬유와 공간의 유연한 만남을 주선하였다. 

​이 만남을 위하여 강은혜, 노일훈, 박혜원, 정다운, 차승언 등 섬유를 다루는 

현대미술 작가 5인을 선정하여 세화미술관 공간에 특화된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기간 동안 관람객은 화이트 큐브(White Cube)의 경직된 공간 대신 유기적으로

변화하는 미술관 공간을 체험하게 된다. 직조 등 전통 섬유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에서부터 광섬유를 활용한 오브제, 실을 연결하여 공간 사이에 관계를

형성하는 작품, 패브릭을 활용한 공간 드로잉, 실로 감싼 집 등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작품들은 섬유의 물성을 활용하여 공간과 적극 소통하며 각각의 다채로운

이야기를 펼친다. 관람객은 유연한 공간을 통해 섬유의 물성을 자연스럽게 인지하여

총체예술(Total Art)로서 섬유 매체의 활용가능성을 확인하고 미술관을 보다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한편 이번 전시는 태광산업 및 대한화섬에서 원사를 재료로 협찬하여 작가들의

신작 제작에 일부 활용되었다. 적극적인 문화 후원 활동을 통해 작가들의

신작제작을 독려하여 전시를 개최함으로써 국내 미술문화 발전에 힘을 보태고

섬유산업이 가진 긍정적 비전을 제시할 수 있길 바란다.

 

(위부터 순서대로)


강은혜 KANG EUN HYE

Flexible Tension 유연한 긴장, 2018, Cotton yarn, Site-specific installation


노일훈 ROH IL HOON

Parabola Chandelier, 2017, Chandelier, Aluminium, Fiber optic cable, LED

Parabola Paradiso, 2017, Floor light, Carbon fiber, Aluminum, Fiber optic cable, LED


박혜원 PARK HYEWON

궁(宮)1, 2018, Yarn, Steel frame


정다운 JEONG DAUN

감각의 전환 : Flexible Space 2018, 2018, Fabrics, LED, Wood structure


차승언 CHA SEUNGEAN

One Thing-3, 2018, Aramid yarn, Polyester yarn

 

 

  • 본문이미지_0
  • 본문이미지_1
  • 본문이미지_2
  • 본문이미지_3
  • 본문이미지_4
QUICK